사례 : ①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혀 다른 쌍둥이

tip034t010693

tip034t010693_11. A와 B는 만5세 남자 쌍둥이다. 부모는 전통에 따라 두 아이를 똑같이 키웠다. 입히는 것도, 먹이는 것도, 야단치는 것도, 칭찬하는 것도, 잠재우는 것도 똑같이.
2. 첫돌이 지나면서, 뭔가 다르다고 느꼈는데, 두 돌이 지나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3. 똑같이 먹였는데, B는 잘 먹고, A는 뱉어내는가 하면, 똑같이 야단쳤는데, A는 뒤끝이 짧았고, B는 골방에 가서 오래도록, 서럽게 울었다.
4. 똑같이 재웠는데, 한 아이는 다 차내고 온 방을 굴러다니는가 하면, 한 아이는 아침에 일어나도 누운 그 자리 그대로였다.

5. 특히, A가 한두 달에 한 번씩 경기를 일으키게 되자. 우리 연구소를 찾았는데, A와 B의 머릿속이 전혀 다르다는 것을 비로소 알게 되었다.
6. 따라서, 야단치고 칭찬하는 방법, 먹이는 음식, 심지어는 재우는 잠자리까지 달라야 한다는 것을 부모님은 처음으로 배우게 되었다.

7. 지금 이 둘은 초2다. 그동안 부모님께서 우리 처방대로 머리맞춤 가정교육을 철저히 시키셨고, 지금 한 아이는 어엿한 모범생, 경기를 하던 아이는 온 가족의 웃음의 원천으로 자리를 굳혔다. 이집 엄마는 동네 엄마들의 ‘육아 스승’이 되어 있고^^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